다양한 지체

다양한 지체

어느 날, 목공소의 연장들이 모여서 회의를 열었습니다

사회는 <망치>가 맡았는데 회의 도중 회원 중 몇몇이 반기를 들고 사회자 망치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였습니다.

망치는 항상 깨고 부수는 자요, 늘 소란을 피우는 자니 여기서 떠나야 합니다.”

그러자 망치가 말했습니다. “좋습니다. 내 스스로 나의 결점을 인정하므로 이곳을 떠나겠습니다

하지만 나와 함께 떠나야 할 자가 있으니 바로 대패입니다

왜냐하면 대패가 하는 일에는 전혀 깊이가 없고 늘 남의 껍질을 감싸기 보다는 벗기기 때문입니다.”

이에 화가 난 대패가 말했습니다. “나뿐만 아니라 자()도 나가야 합니다

왜냐하면 자는 자기만 옳은 듯이 항상 남을 측량하므로 모두에게 덕이 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러자 조용히 듣고 있던 <>가 벌떡 일어나더니 <>을 지적하면서

톱은 연합 운동보다 분리 운동만 하고 있으니 여기에서 가장 불필요한 자입니다.” 라고 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톱은 <사포>를 향해 소리쳤습니다. “사포! 너도 너무 거칠어

다른 사람에게 상처만 주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서로가 한창 다투고 있을 때 목수가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이 목수가 이 모든 연장들을 총동원하여 순식간에 아름다운 설교단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서로 약점만을 들추며 다투던 그들은.. 결점 많은 자신들이 이처럼 좋은 일에 쓰임 받은 사실에 감탄하며 좋아했습니다.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에는 다양한 지체들이 있습니다

결점 많고 부족한 우리를 통해 주님께서 이루기를 원하시는 아름다운 사역에 쓰임 받기를 소망해 봅니다.

sha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