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질을 벗겨내기

archive

절지동물에 해당하는 딱딱한 껍질이 있는 생물을 가르켜 “갑각류”라고 말합니다. 갑각류에 해당하는 생물은 게, 새우, 가재입니다.
절지동물은 성장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과정을 겪게 됩니다. 그것은 바로 “탈피”입니다.
자신을 둘러싸고 있던 딱딱한 껍질을 벗는 과정입니다. 껍질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 피부를 딱딱한 껍질로 변화된 것인데
성장하기 위해서는 자신을 보호하고 있던 껍질을 벗어야만 더 크게 성장할 수 있습니다.
아이러니한것은 성장을 위해서 탈피를 하는 순간이 절지동물에게는 가장 약해지는 순간이 된다는 점입니다.
조금 더 정확하게 말하면, 탈피를 하지 못하는 절지동물은 죽게 됩니다. 단순히 성장을 위한 것만이 아니라 생존을 위해서 꼭 필요한 과정입니다.
처음에는 자신을 보호해주었던 껍질이 나중에는 성장을 방해하는 것이 된다는 것은
성장에 대한 필요성과 가치를 깨닫지 못하고 있을때에 큰 교훈을 줍니다.
사도바울은 “내가 약할 그 때에 곧 강함이라”고 고백하였습니다. 아주 역설적이지만, 내가 가장 강해지는 때는 주님 앞에 내가 가장 겸손하게 낮아질때라는 것입니다.
우리에게도 하나님 앞에 더욱 자라나기 위해서 이전에는 필요했지만, 지금은 과감히 벗어내야할 껍질과 같은 것이 있지 않은지 한번 생각해 보길 원합니다.
우리가 손에 쥐고 있는 것을 내려놓아야 하나님이 주시는 새로운 것을 붙들 수 있습니다.
익숙했던 것과의 결별을 통해서 새로운 하나님의 은혜가 우리의 삶에 가득해지길 축복합니다.
Read More →
어느 청년이 서울에 근무하다가 일산 공장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창고는 큰데 근무하기는 한량해서, 썰렁한 분위기도 바꿀 겸 오리를 키울 수 있는 작은 수영장을 만들었습니다.
땅을 파고 물통을 묻고, 물을 부어서 30센티 정도되는 오리 사육장을 만든 것입니다.
그리고 퇴근하기 전 농장에 가서 청둥오리 한 마리를 사서 물에 넣었습니다.
그런데 그 다음날 아침에 와서 보니 오리가 물통 속에 죽어 있는 것이었습니다.
죽은 오리를 이리저리 살펴보아도 짐승에게 물린 흔적은 없었습니다.
물위에 떠서 살아가는 수영이 전문인 ‘오리’가 그 얕은 물에 빠져죽은 것입니다.
그래서 청년은 오리 농장에 가서 주인한테 물었습니다. 여기서 사온 오리가 왜 하루도 안되어서 죽었냐고 따진 것입니다.
자초지종을 들은 오리 농장 주인은 그것도 몰랐느냐고 하면서 오히려 큰 소리를 치는 것입니다.
‘이 오리는 농장에서 부화하고 키운 오리이기 때문에, 수영을 해 본 적이 없고, 어릴 때부터 물에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에
깃털에 기름이 분비되지 않아서 물에 뜨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이경규 목사님이 지난 수요일 페이스북에 올려주신 이야기입니다.
‘오리’라면 당연히 물 위에 떠서 헤엄치며 사는 것이 당연한 모습일텐데
‘온실 속의 화초’처럼 농장을 벗어난 ‘오리’는 ‘오리’로 살지 못하였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세상에 나가 살때 우리의 모습은 어떤 모습인가요?
그리스도인이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가는 삶의 자리는 교회가 아니라 바로 세상입니다.
우리의 가정과 일터와 삶의 모든 자리에서 ‘진정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되길 축복합니다.
Read More →

늘 습관적으로 고백하는 기도가 있습니다. 그 기도는 하나님께 은혜를 구하는 기도입니다.
예배를 드리기 전에도 은혜를 주시기를 기도하고, 삶에서 어떤 일을 만날때마다 은혜로 덮어주시길 기도합니다.
말씀묵상학교에서 함께 나누었던것처럼 말씀을 읽고 묵상하기전에 꼭 해야하는 것은 기도하는 일입니다.
말씀을 묵상하기 전에 기도할때에도 하나님의 은혜를 주시도록 기도합니다.
이렇게 기도를 하고 예배를 드리고, 말씀을 묵상하게 되면, 하나님께서는 은혜를 주십니다.
그런데 예배를 통해서 묵상을 통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대하게 될때에
늘 언제나 은혜만을 받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모든 것이 다 하나님의 은혜이지만,
때로는 우리가 기대한 은혜가 아니라 불편함이나 고통스러움을 느끼게 되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은 우리에게 위로와 평안을 주시기도 하시지만,
우리의 죄를 보게 하시고, 우리의 잘못된 생각을 지적하시기도 합니다.
우리의 연약함과 부족함을 깨닫게 하시고, 아무도 모르는 우리의 안의 그릇된 동기를 보게 하시기도 합니다.
이럴 때면 마음이 불편합니다. 알기는 아는데 그렇게 말씀대로 행하지 못함으로 인해 마음이 불편합니다.
혹은 여전히 내 자존심과 내 고집을 내려놓지 못해서 고통스럽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말씀을 통해서 우리가 느끼고 깨닫게 되는 것이 어떤 감정이고, 어떤 마음이 들든지
중요한 것은 우리가 말씀 앞에 머물러 있는 이 시간이 소중하다는 사실입니다.
때로는 지혜의 말씀으로, 때로는 위로의 말씀으로, 때로는 책망의 말씀으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주님의 뜻을 깨닫는 것이
소중함을 잊지 않고 기억하길 소망합니다.
말씀대로 살지 못하는 것보다 더 안타까운 일은 말씀을 들으려조차 하지 않는 것입니다.
뉴송교회 모든 가족들이 날마다 말씀앞에 나아가 하나님께로 날마다 더 가까이 나아가게 되길 소망합니다.

Read More →

Calendar

July 2021
M T W T F S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July 2021
    M T W T F S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Upcoming Events

    There are no upcoming events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