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에 대한 기억

세례에 대한 기억

이번주 목요일 저녁에는 특별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리교회 3번 정도 주일예배를 참석하셨던 연제환 어르신에게 세례를 드린 날이었기 때문입니다.
갑자기 건강이 약해지시게 되어 교회에 출석을 못하시게 되었지만, 돌아가시기 전에 꼭 세례를 받고 싶으시고 하셔서
댁으로 직접 찾아가서 세례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전날의 건강상태로서는 곧 돌아가실 것처럼 느껴졌었지만,
목요일에 세례받기 전에 이야기도 많이 나누었고, 식사도 하셔서 다시 목소리에 힘이 생기셨습니다.
무엇보다 세례를 받는 중에 큰 기쁨이 모두에게 있었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3학년 가을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신학대학교를 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저는 그 당시에 나름대로는 친구들과 같이 세례를 받는 것보다 개인적으로 더 신중하고 의미있게 세례를 받고 싶어서 세례를 받는 것을 미루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신학대학교를  가기 위해서는 세례를 받아야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이 되기 때문에 교회 선생님을 통해서 담임목사님께 연락을 드렸고,
교회에서는 예정에 없던 세례식을 열어주셨습니다. 바로 담임목사님 사택에서 토요일 저녁에 혼자 세례를 받았습니다.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고 윤성대 목사님께서 인자하신 표정으로 저에게 세례를 베풀어주셨던 모습이 기억에 납니다. 
지금도 생각하면 너무 죄송하면서도 너무 감사했던 시간입니다.
누구에게나 세례를 받는 그 시간은 특별한 시간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주님의 자녀로 다시 태어나는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세례를 받은 우리는 그때로부터 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시며 살아가는 한 가족이 되었습니다.
오늘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던 그 시간을 기억해보면서 우리 모두가 하나님의 가족으로서 누리며 살아갈 특권과 책임이 있는 존재임을 다시한번 마음에 새기는 우리 모두가 되길 소망합니다. 

Calendar

May 2022
M T W T F S S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May 2022
    M T W T F S S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Upcoming Events

    There are no upcoming events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