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복(祈福)신앙과 축복(祝福)신앙

기복(祈福)신앙과 축복(祝福)신앙

신앙생활을 하면서 그리고 목회를 하면서 깊이 생각했었던 주제가 있습니다. 그것은 “기복(祈福)신앙”에 대한 것입니다.
신학생 시절에 한국교회를 보면서 성도들의 신앙이 자라지 않는 이유가 기복신앙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라 생각하였습니다.
이타적인 신앙으로 자라나지 못하고, 여전히 이기적인 신앙의 범주안에 머물면서 개인의 복 받기만을 바라며 신앙생활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그런데, 목회를 하는 가운데 성도들의 삶을 보면서, ‘하나님이 꼭 복을 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도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 섬기면 섬길 수록 더 많이 섬길 수 있도록 복을 주세요”라고 기도하거나 ‘어렵고 힘들지만 헌신하는 모습’을 볼때마다 “하나님 복 주세요”라고
기도하게 되는 것입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하나님을 믿는 큰 이유는 하나님으로부터 복을 받기 위함입니다.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인도하심, 하나님이 주시는 복을 받기 위해서 하나님을 믿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을 믿는 이유가 ‘복’ 만을 받기 위해서 믿는다면 하나님이 주시는 진정한 복을 누리지 못하고 신앙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생각해 보게 된 것이”기복(祈福)신앙과 축복(祝福)신앙의 차이”입니다.
“기복”은 내가 하나님 앞에서 어떠한 삶을 살아가는 것에는 상관없이 내가 원하는 것만을 바라는 것이 “기복신앙”입니다.
마치 어린아이와 같은 생각을 하는 것입니다. 무조건 복만 받으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반대로 “축복신앙”은 “축복”을 주시는 분은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축복”하시는 하나님 앞에 합당한 삶을 살아가는 것이 “축복신앙”입니다.
우리에게 축복하시는 하나님의 뜻을 알고, 그 복을 단지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흘려보내는 삶’을 살아가는 것이 “축복신앙”입니다.
“기복신앙”과 “축복신앙”의 공통점은 복을 주시는 분이 하나님이심 알고, 바라는 것은 같지만,
다른 점은 “기복신앙”은 이기적인 신앙의 범주에 머무르는 신앙이고, “축복신앙”은 하나님의 마음에 합당하게 살아가며 받은 복을 흘려보내는 이타적인 신앙을 말하는 것입니다. 
내 삶이 변화되고, 가정이 변화되고, 사회가 변화되어지는 그 시작은 우리가 “기복신앙”을 넘어서 “축복신앙”을 가지고 살아갈때 변화되는 것입니다.
뉴송 공동체에 속한 우리 모두가 “축복신앙”을 가지고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축복의 통로로 살아가시게 되길 축복합니다. 

Calendar

October 2022
M T W T F S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October 2022
    M T W T F S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Upcoming Events

    There are no upcoming events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