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작성자
뉴송
날짜
2023-09-09
prayer-1308663_1280.jpg



워싱턴 중앙장로교회의 류응렬 목사님의 ‘기도’에 대한 인터뷰 기사를 본적이 있습니다.

하원의원 개원때 기도순서를 위해서 초청을 받았는데, 이때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게 되는 과정에서

쉽지 않으셨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점점 공적인 모임에서 기도를 하게 될때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지 않고

‘다양한 신앙의 이름으로’, ‘브라만 혹은 남자의 이름이나 여자의 이름으로’기도하는 말도 안되는 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였을때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해 주셔서 고맙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으셨다고 합니다.

오늘날의 시대는 목회자가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를 하고 칭찬받는 시대가 되었나봅니다. 참으로 통탄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는 이유는

먼저 요한복음 14장 14절에 “내 이름으로 무엇이든지 내게 구하면 내가 시행하리라” 말씀하셨고

이렇게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는 것은 기도하는 동안 예수님이 우리와 함께 있음을 뜻하는 것이고,

기도의 응답은 우리의 능력과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중보자가 되시는 예수님을 힘입어 구하는 것임을 밝히는 뜻입니다.

예수님의 이름이라는 정확한 표현은 아니지만, 시편 116편 4절에는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내가 여호와의 이름으로 기도하기를 여호와여 주께 구하오니 내 영혼을 건지소서 하였도다”

기도에 대한 말씀은 모두 기도를 받으시는 분이 하나님이시고, 우리의 기도는 넋두리가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나님께 상달되는 것임을 약속해 주시는 말씀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간과해서는 안되는 것이 있습니다.

만약에 우리가 나의 인간적인, 육신의 필요만을 구하면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면,

이것은 ‘예수님의 이름’에 합당한 기도가 될 수는 없다는 사실입니다. 적어도 그 이름으로 기도한다면, 그 기도의 내용이 ‘예수님의 이름’에 부끄럽지 않는 기도여야 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뉴송교회의 모든 가족들이 그 이름에 합당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며 살아가길 축복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296
모든 시간은 되돌아오지 않습니다
뉴송 | 2024.01.07
뉴송 2024.01.07
295
견리망의(見利忘義)
뉴송 | 2023.12.31
뉴송 2023.12.31
294
스트레스를 피하지 마세요?
뉴송 | 2023.12.24
뉴송 2023.12.24
293
손해보지 마세요
뉴송 | 2023.12.16
뉴송 2023.12.16
292
예수님 때문에
뉴송 | 2023.12.09
뉴송 2023.12.09
291
인생의 길을 걸어갈 때
뉴송 | 2023.12.02
뉴송 2023.12.02
290
결론이 아니라 결심입니다
뉴송 | 2023.11.25
뉴송 2023.11.25
289
1994년 퓰리처상
뉴송 | 2023.11.18
뉴송 2023.11.18
288
어머니의 기도
뉴송 | 2023.11.11
뉴송 2023.11.11
287
원맨밴드
뉴송 | 2023.11.04
뉴송 2023.11.04
286
함께하는 아름다움
뉴송 | 2023.10.28
뉴송 2023.10.28
285
고난은 중립입니다
뉴송 | 2023.10.21
뉴송 2023.10.21
284
다시 만나게 될 것입니다
뉴송 | 2023.10.14
뉴송 2023.10.14
283
행복해 질 수 없는 두 부류
뉴송 | 2023.10.09
뉴송 2023.10.09
282
모든 사람의 가치는 같은가?
뉴송 | 2023.10.01
뉴송 2023.10.01